[보도자료] 행복얼라이언스, 경주시와 ‘결식 제로’ 위한 동행 시작

등록일 : 2020-12-21

 

행복얼라이언스, 경주시와 ‘결식 제로’ 위한 동행 시작

- 코로나19 장기화로 도움 필요한 지역 내 결식우려아동 약 100여 명 대상 지원 시작

- 라이온코리아, 두리씨엔에스, 푸드앤디자인협동조합과 협력해 도시락 및 위생용품 제공

                         

왼쪽부터 이충섭 행복나래 Social Value혁신실 담당, 김도형 라이온코리아 국내사업본부  부사장, 주낙영 경주시장, 김이현 두리씨엔에스 대표, 이원찬 푸드앤디자인협동조합 이사장

 

[2020.12.21] 행복얼라이언스가 경주시와 함께 경주 지역 내 도움이 필요한 아동을 위해 나선다.

국내 최대 사회공헌 플랫폼 행복얼라이언스는 경주시, 라이온코리아, 두리씨엔에스, 푸드앤디자인협동조합과 함께 업무 협약을 지난 18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날 협약식에는 주낙영 경주시장, 라이온코리아 김도형 국내사업본부 부사장, 두리씨엔에스 김이현 대표, 푸드앤디자인협동조합 이원찬 이사장, 행복나래 이충섭 담당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행복두끼 프로젝트’는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충분한 식사를 지원받지 못하는 아동이 최소 하루 두 끼는 보장받을 수 있도록 행복얼라이언스 멤버사인 기업과 지역사회, 지자체가 해당 아동을 지원하는 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하는 프로젝트이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경주시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주 지역 내 결식 우려 아동 약 100명을 발굴한다. 행복얼라이언스는 멤버사들의 기부금으로 대상 아동들을 위한 도시락 재원을 마련하고, 이중 라이온코리아와 두리씨엔에스는 자사 제품인 손소독제와 위생용품 그리고 누룽지를 지원한다. 푸드앤디자인협동조합은 대상 아동을 위한 도시락 제조 및 배송을 담당하고 이 외에도 지속적인 식단관리와 모니터링을 통해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프로젝트 종료 후에도 경주시에서 해당 아이들을 급식지원 대상에 편입하는 등 아동들이 지속적으로 보호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행복얼라이언스 사무국 조민영 실장(행복나래 Social Value 혁신실)은 “팬데믹 사태로 인해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아동 결식 문제 상황 속에서 지속 가능한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해 힘을 더해준 경주시에 감사한다”라며 “앞으로도 지자체와 기업 그리고 시민사회와 같은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협력해 미래 사회의 주인공인 아이들이 행복하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행복얼라이언스는 기업, 시민, 정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역량과 보유자원을 결집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사회공헌 플랫폼이다. 금융, 법률, 외국계, 사회적기업 등 다방면에서 전문역량을 확보한 기업들이 함께 복지사각지대 아동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 # #